집중호우에 쓰러진 나무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수도권 전역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오늘(9일) 인천에서도 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오늘 정오까지 주택이 침수되고 나무가 쓰러지는 등 5건의 호우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오전 11시 47분쯤 인천 부평구 부평동의 한 단독주택에선 반지하 공간이 침수돼 2톤가량의 물을 빼는 배수 작업이 이뤄졌습니다.


중구 무의동에서는 오전 8시 53분과 10시 26분쯤 도로 인근의 나무가 옆으로 쓰러지려 한다는 신고가 접수돼 소방당국이 안전 조치를 했습니다.


오전 9시 25분쯤에는 연수구 옥련동의 한 건물 창문이 강풍에 떨어지려 해 소방당국이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남동구 구월동에서도 오전 10시 51분쯤 가게 간판이 강풍에 떨어져 119 대원이 안전 조치했습니다.


어제 오후 10시 30분을 기해 인천 전역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됐습니다.


수도권기상청에 따르면 인천에는 오늘 0시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해 오후 2시 기준 강화군 양도면 99㎜, 옹진군 장봉도 69.5㎜, 서구 공촌동 61㎜, 부평 56㎜ 등의 비가 내렸습니다.


수도권기상청 관계자는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에는 모레까지 100∼300㎜의 비가 내리겠다"며 "인천의 경우 11일 오후 9시쯤까지 비가 이어질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