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수된 레저보트 인양<사진=인천해양경찰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어제(8일) 오후 4시 12분쯤 인천시 옹진군 대이작도의 한 선착장에서 정박 중이던 14톤 레저보트가 침수됐습니다.


레저보트는 발견 당시 우현 밑바닥이 가로 150cm, 세로 80cm 가량이 파손된 상태였습니다.


"보트가 45도 정도 기울어져 침수되고 있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물을 퍼내고 부서진 배 부위를 수리해 연안 10m 인근 지점까지 보트를 인양했습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선착장이나 항구에 정박하는 선박이 파손되지 않도록 안전 조치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