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모니플라워호(2천t급) 정상 운항 인천항 여객터미널.<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보도국 ]


9일 서해상 기상악화로 인천과 섬 지역을 잇는 12개 항로 가운데 인천∼백령도 항로의 일부 여객선 운항이 통제됐습니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40분 현재 서해 먼바다에는 초속 13m 안팎의 바람이 불고 2m 안팎의 파도가 일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인천∼백령도 항로의 여객선 가운데 코리아킹호(534t급) 운항이 통제됐습니다. 


그러나 규모가 큰 하모니플라워호(2천t급)는 기상 영향을 적게 받아 정상 운항합니다.


인천항 운항관리센터 관계자는 "오후부터 기상 상태가 더 나빠질 것으로 전망돼 규모가 작은 코리아킹호 운항이 통제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조문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