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부동산 투기광풍을 막기 위해서는 분양(분양전환조건부 임대주택)이 아닌 미분양 장기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9일) 자신의 SNS에 "국립외교원, 서울지방조달청, 과천 청사용지 등 핵심 요지의 국가 보유 토지에 짓는 신규주택은 청년과 취약계층은 물론 무주택 중산층을 대상으로 한 미분양조건부 장기공공임대주택이어야 한다"며 "분양하거나 분양전환조건부 임대주택이 되면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부는 과천청사 부지를 공공주택단지로 개발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이 지사는 "시세의 절반에 불과한 로또분양으로 투기광풍을 불러올 뿐 아니라, 청년과 신혼부부 대상으로 제한하면 현금조달이 가능한 금수저 자녀들에게 국민의 재산으로 잔칫상을 펴주는 꼴이 되고, 결국에 가서는 주택투기시장에 유력한 또 하나의 투기자산을 공급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불로소득 환수를 위한 부동산세 강화로 투기수요를 억제하고 동시에 무주택자들이 평생 집값 걱정 없이 적정한 임대료로 주거를 영위하도록 장기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면 공포수요 억제에 효과가 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