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선감학원 사건 피해자 신고센터.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는 오늘(10일) 선감학원 피해자 2명에 대한 첫 진료와 함께 이들에 대한 의료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는 경기도의료원에서 진료를 받는 전국 선감학원 피해자에게 연간 1인당 500만 원 내에서 본인부담금 100%를 지원합니다.


중증질환이 발생했을 경우 타 병원과의 연계서비스도 제공하게 됩니다.


이번에 첫 무료 진료를 받게 된 2명은 치과치료를 받게 됩니다.


도에 따르면, 현재 확인된 선감학원 입소자 대부분은 복합질환을 가지고 있으며, 그 중에서도 유아기 치아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영양부족에 따른 치아문제가 심각합니다.


입소자 32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치과진료와 심리치료가 가장 절실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도는 설명했습니다.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은 "이번 진료가 선감학원 피해자에 대한 작은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선감학원은 1942년 5월 일제강점기 말 조선소년령 발표에 따라 안산시에 설립된 감화원으로, 광복 이후 경기도가 인수해 부랑아 갱생과 교육이라는 명분으로 도심 내의 부랑아를 강제로 격리.수용한 시설입니다.


1982년까지 운영됐으며, 이 기간 4천700여명의 소년들이 강제노역에 투입됐고 구타, 영양실조 등 인권유린을 피해 탈출을 시도하다 많은 소년들이 희생되기도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