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너진 교육시설 건물<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한준석 기자 ]


오늘(10일) 오전 8시쯤 경기도 양평군 양서면의 전원주택 단지에서 토사가 무너지며 20미터 아래에 있는 대안학교 건물을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교실 용도로 사용하는 목조건물 2채와 컨테이너 1동 등이 토사와 돌덩이들에 깔려 무너졌습니다.


해당 시설은 교육 법인이 교육청의 인가 없이 운영하는 대안 교육시설로, 20여 명이 재학 중이나 이날은 수업이 없어 건물이 비어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시청과 소방당국은 계속된 비로 지반이 약해지며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보강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