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리비안 베이 빌리지. <사진제공= 에버랜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에버랜드와 캐리비안 베이가 오는 15일 광복절부터 17일 임시공휴일까지 사흘간 이어지는 연휴를 맞아 프라이빗한 여름 바캉스를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보입니다.


물놀이 후 프라이빗한 휴식 공간에서 맛있는 음식을 배달시켜 먹고, 야외 숲속에서 바비큐를 구워 먹으며 여유롭고 편안한 우리 가족만의 특별한 여름 휴가를 즐길 수 있습니다.


먼저 캐리비안 베이는 프라이빗한 휴식 공간인 빌리지가 야외 곳곳에 조성돼 있어 함께 온 일행끼리 물놀이를 즐기다가 편안하게 쉬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올 여름에는 빌리지 이용 고객들을 위한 언택트 '푸드 딜리버리 서비스'를 오는 23일까지 제공합니다.

 

캐리비안베이 모바일앱 내 스마트예약을 통해 먹고 싶은 음식을 주문하기만 하면 예약 시간에 맞춰 각 빌리지로 주문한 음식이 배달됩니다.


주문할 수 있는 음식도 메가급 크기의 바비큐부터 돈가스, 치킨버거 등은 물론 시원한 맥주와 음료까지 종류별로 다양합니다.


특히 오는 8월말까지는 스마트예약으로 사전 예약하면 캐리비안베이 빌리지를 50% 할인해주는 특별 이벤트를 진행합니다.


광복절인 15일에는 어쿠스틱 장르의 버스킹 공연이 카리브 스테이지에서 펼쳐져 힐링 음악을 통해 일상에 지친 몸과 마음을 달랠 수 있습니다.


이른바 통나무집으로 잘 알려진 에버랜드 숙박시설 홈브리지에서는 야외 숲속에서 가족, 친구 등 일행끼리 프라이빗하게 고기를 구워 먹을 수 있는 셀프 바비큐장을 운영합니다.


최대 12명까지 동시에 이용할 수 있으며, 예약자를 대상으로 그릴, 숯, 철망, 가위, 집게, 장갑 등 바비큐에 필요한 집기류 일체를 제공합니다.

 

이 곳은 에버랜드와 가깝게 위치하고 있어 프라이빗한 바비큐 파티를 즐긴 후 에버랜드까지 함께 이용할 수 있습니다.


셀프 바비큐장은 홈브리지 숙박과 별도로 누구나 사전 예약 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자세한 이용방법은 에버랜드 홈페이지(www.everland.com)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한편, 에버랜드가 올 여름 새롭게 선보인 숲속 체험 프로그램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은 이 달말까지 남은 기간 모두 매진될 정도로 인기입니다.


주변의 아름다운 경치를 여유롭게 만끽하며 다양한 식물들을 관찰하고, 에버랜드 동물원 사육사들이 직접 들려주는 동물 생태설명회 애니멀톡도 현장에서 진행됩니다.


에버랜드는 이 같은 인기를 반영해 현재 주말에만 운영 중인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을 가을부터는 평일까지 확대 운영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