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수구의 환경오염물질 측정 차량.<사진=연수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송도국제도시 악취 문제와 관련해 연수구내 폐기물 처리시설과 하수처리장, 인근 공업 단지 등이 영향을 미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연수구는 송도국제도시 악취 민원과 관련해 지난해 2월부터 1년간 한국환경공단과 함께 관련 실태조사를 벌인 결과 지난해 접수된 악취 신고는 339건으로 8∼10월에 악취 민원이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양상을 보였다고 10일 밝혔습니다.


냄새 종류로는 하수구 냄새 121건(35.7%), 타는 냄새 74건(21.8%), 가스 냄새 58건(17.1%) 순이었습니다.


연수구와 한국환경공단이 주요 냄새로 한정해 악취 감지 시간을 산정한 결과 송도 2공구 폐기물집하시설 인근에서 악취 감지 빈도가 높게 나타났습니다.


승기하수처리장의 경우 2차례 조사에서 고농도의 악취 배출과 허용 기준 초과가 나타나 송도 주변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악취 배출사업장 73곳 중 15곳에서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지역별로는 송도국제도시 9개 사업장 중 6곳, 남동공단 36곳 중 2곳, 시화공단 28곳 중 7곳에서 배출허용 기준을 초과했습니다.


대기 질 조사에서도 송도 12개 지점 중 8곳에서 복합악취 기준을 초과했습니다.


연수구는 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역내 게릴라성 악취를 잡기 위한 시스템을 보완하고 상시감시체제를 강화할 예정입니다.


한웅희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