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충 유입 차단을 위한 방충망이 설치된 부평정수장 <사진 = 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한웅희 기자 ]



(앵커)


인천을 중심으로 발생한 '수돗물 유충' 사태와 관련해 전문가 합동정밀조사단이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조사단은 부실한 정수장 관리를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한웅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와 한강유역환경청은 오늘(10일) '수돗물 유충 관련 전문가 합동정밀조사단' 중간조사 결과를 공개했습니다.


조사단에 따르면 유충이 처음 발견된 인천 공촌정수장은 벌레 유입이 가능한 구조였습니다.


조사단은 정수장 고도정수처리시설인 활성탄 흡착지 건물이 방충망은 있지만 창문을 개방하거나 사람이 출입하면서 깔따구 성충이 유입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환기 시설 역시 가동이 중단될 경우 벌레 유입이 가능했습니다.


또 활성탄 흡착지 상층부가 밀폐되지 않아 깔따구 성충이 물웅덩이를 산란처로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수장 내 이물질 제거를 위한 세척 과정도 문제로 꼽았습니다.


기존 공촌정수장의 활성탄 지 역세척 주기는 20일.


하지만 깔따구 알이 부화하는 데 1~2일, 유충 성장까지 20~30일 정도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세척 주기가 유충 발생을 막기에는 너무 길었다는 조사 결과입니다.


게다가 활성탄 지 하부에 있는 여과장치와 집수장치는 유충 유입을 막을 만큼 촘촘하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조사단은 공촌과 부평정수장 건물 내부로 유입된 깔따구 성충에 의해 활성탄 지에서 유충이 번식했으며, 수도관을 통해 가정으로 이동했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수장에서 발견된 유충과 배수지와 각 가정집에서 발견된 유충의 종류가 같고, 활성탄 지 운영을 중단한 뒤 유충 검출량이 급격하게 줄었다는 점을 근거로 제시했습니다.


조사단은 이달 중 추가 조사를 하고, 최종 조사 결과 발표와 함께 재발 방지 대책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인천에서는 지난달 9일 서구 왕길동의 한 빌라에서 수돗물 유충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처음 접수된 뒤 모두 257건의 유충이 확인됐으며, 지난달 28일부터는 가정에서 유충이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경인방송 한웅희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