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앵커)

 
인천시교육청이 청사 이전과 관련한 인천시의 소극적 태도에 불만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올 초까지 실무협의를 진행하다 시가 아무런 통보도 없이 별관 매입에 나선 것에 대해 교육청사 이전을 통한 신청사 건립 의지가 없는 것 아니냐는 소리가 나옵니다.

김도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교육청 관계자는 "시가 교육청사 이전에 대한 의지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시가 추진하는 매입 사업에 대해 "시민의 염원을 포기하는 행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시교육청은 대면 협의를 중단한 최근까지도 교육청사 이전 가능성을 열어 두고 시에 청사 이전 의지를 전달한 바 있습니다.

 

두 기관은 그동안 교육청사 이전 비용에 대한 의견이 엇갈리면서 협상을 오래 이어왔습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대면 협의가 중단된 사이 시는 시교육청과의 협상을 건너뛰고민간 건물을 매입하기로 방향을 바꿨습니다.


오늘
(9) 인천시의회 등에 따르면 시가 시청 인근 건물의 10개 층을 매입하는 데 배정한 금액은 약 260억 원입니다.

 

건물 매입이 현실화할 경우, 이사비용 등을 고려하면 최대 30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시가 매입하려는 건물의 사무실은 시세보다 1천만 원 가량 낮은 분양가로 거래할 수 있습니다.

 

14개의 사무실이 있는 1개 층의 분양가는 약 25억 원으로 시가 10개 층을 매입할 경우 수십억 원을 싸게 살 수 있는 상황.

 

하지만 시는 오히려 '웃돈'을 주고 매입할 계획입니다.

 

손민호 시의회 기획위원장은 "건물을 소유하고 있는 회사가 분양자들에게 프리미엄을 주고 사들이고 있는 것은 맞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회사가 지급한 프리미엄을 인천시와 회사가 어떻게 분담할지에 대한 비율 협의는 아직 안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시의 민간 건물 매입이 기정사실화 되면서 시교육청은 시의 협상 의지에 의구심을 나타냈습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코로나로 시의 재정 상황이 좋지 않은데 최대 300억 원을 건물 매입에 사용한다면 그동안 상의해온 교육청사 이전에 대한 의지는 없다고 본다"며 "이는 인천 시민의 염원인 시와 시교육청 신청사 건립을 막는 행위"라고 반발했습니다.

 

시의 일방적인 협상 테이블 이탈에 시교육청의 신청사 계획이 불투명해진 상황입니다.

 

경인방송 김도하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