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김도하 기자 ]

(앵커)

 

최근 경인방송은 인천시가 사무공간 확보를 위해 시세보다 저렴하게 살 수 있는 건물을 '웃돈'까지 줘 가며 매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해 드렸는데요.

 

지역 정치권과 시민들은 시민 혈세 수백억 원이 투입되는 사업을 보다 투명하게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도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인천시의회는 시의 민간건물 매입 추진에 대해 투명한 행정 절차가 필요하다고 오늘(10) 밝혔습니다.

 

최근 인천시는 사무실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청 인근 건물을 매입해 별관으로 사용하는 계획을 추진했습니다.

 

하지만 시세보다 최대 1천만 원까지 저렴하게 살 수 있는 분양권을 되레 '웃돈'을 주고 매입을 추진해 논란입니다.

 

특히 '웃돈'까지 줘 가며 매입하는 별관 마련 사업이 물밑으로 진행되자 이에 대해 시의원들과 국민의힘 인천시당, 시민단체 등이 문제를 제기한 겁니다.

 

신은호 시의회 의장은 "시가 별관으로 쓸 건물을 매입하면서 웃돈을 주고 산다면 문제가 있다"며 "인근 부동산 매물을 철저히 조사해 시세를 확인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별관 매입을 심의하는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위원들도 "매입 과정과 매입 비용이 투명해야 한다"며 "시민 혈세를 낭비하는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시가 매입을 추진하고 있는 건물 사무실은 오랜 기간 미분양 상태로 최대 1천만 원까지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마이너스 프리미엄' 상태입니다.

 

국민의힘 인천시당은 어제 '박남춘 시장은 업무 공간 부족할 때마다 민간건물 사들일 건가'라는 제목의 성명서를 내고 시의 임시방편식 행정을 비판했습니다. 


국민의 힘 시당은 "민간건물 매입 방안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며 "이 방안을 심의할 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위원들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민단체 등도 시민 혈세가 들어가는 사업을 보다 투명하게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

 

김송원 인천경제정의실천연합 사무처장은 "시 내부에서 밀실 행정을 할 것이 아니라 장기적 관점에서 신청사 건립 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경인방송 김도하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