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미나 작가...진정한 휴식과 행복한 삶으로 소통 [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경기도 시흥시중앙도서관(관장 김경남)은 다양한 주제의 저자를 만나는 '책과 함께 만나다'강좌를 운영합니다. 이번 강연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우선, 9월 24일에는 신간 <어느 날, 마음이 불행하다고 말했다>로 돌아온 손미나 작가가 진정한 휴식과 행복한 삶에 대한 생각을 나눕니다. 9월 28일에는 대한민국 독서영재 1호 푸름이 아빠 최희수 작가의 강연이 진행됩니다. 


강연은 시민 50명이 화상회의시스템을 통해 참여할 수 있고, 참여를 원하는 시민은 14일부터 도서관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면 됩니다.


참여자들은 시흥시 도서관 페이스북을 통해 실시간 시청하며 채팅으로 강연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분야의 명사를 초청해 시민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는 시흥시중앙도서관 '책과 함께 만나다'는 앞으로도 언택트 상황에 맞춘 새로운 방식으로 다양한 분야의 저자를 초청해 시민의 독서문화 공백을 채우는데 노력할 예정입니다.


문의는 시흥시중앙도서관(031-310-5222)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