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하고 있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2주간 2단계로 조정한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수도권에 적용 중이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하향됐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오늘(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최근 상황과 전문가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정부는 2주간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한다"고 말했습니다.


2단계로 완화된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는 앞으로 2주간 시행됩니다.


정부가 이같이 결정하면서 영업제한과 운영중단 등의 조치가 내려졌던 수도권 지역의 음식점과 프랜차이즈형 카페 등은 내일(14일)부터 정상 영업이 가능해졌습니다.


이로써 일반음식점과 카페 등은 시간과 관계없이 기존처럼 매장 내 영업이 가능합니다.


다만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를 도입하는 등 출입자 명부를 엄격히 관리해야 하며, 또 사업주와 종사자는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시설 내 이용자 간 2m 간격을 유지하도록 관리해야 합니다.


중소형 학원과 실내체육시설도 운영을 허용하되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이 의무화됩니다.


PC방의 경우 미성년자의 출입금지, 좌석 한 칸씩 띄어 앉기, 음식 섭취 금지 등의 수칙을 지키는 하에 운영이 가능해졌습니다.


정부는 다만 추석 연휴 등이 '코로나19' 확산세의 고비가 될 수 있다가 보고 이 기간 방역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정 총리는 "추석부터 한글날을 포함한 연휴 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에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라며 "정부는 9월 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 기간으로 설정하고 전국적으로 강력한 방역 조치를 미리 준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더불어 정 총리는 추석 연휴 기간 중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이동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