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내년부터 도내 모든 여성청소년에게 생리용품 구입비용을 지원합니다.


도는 여성 청소년 1인당 월 1만1천원, 연간 13만2천원의 보건위생물품 구입 비용을 지원하는 내용의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사업 계획을 마련, 내년부터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여주시에서 올해 처음 도입한 사업인데, 여성청소년들의 만족도가 높아 이를 도 전체로 확대하기로 한 것입니다.


여성청소년에 대한 보건위생물품 지원사업은 중앙정부가 지난 2016년 이른바 '깔창생리대' 사건을 계기로 기초생활수급권자, 법정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족지원 대상자 가운데 만 11~18세 여성청소년에 한해 지원해 왔습니다.


도내에서 정부 지원을 받는 여성청소년은 모두 2만4천여명입니다.

 

도는 도 전체 여성청소년 51만명 가운데 이들을 제외한 나머지 48만6천명에게 생리용품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도는 이 사업에 동참하는 시.군에 대해 총 사업비의 30% 범위 내에서 도비를 지원할 방침입니다.


도는 전 시군이 참여할 경우 내년에 총 640억 원의 재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도는 이달 중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보건복지부에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요청할 계획입니다.


앞서 이재명 도지사는 지난 13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에서 '경기도가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사업을 시작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하고 사업 추진 의지를 밝혔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