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변압기용 차단기를 수출하는 화성시 소재 중소기업 A사.


이 업체는 물품선적 30일 후 대금을 지급받는 조건으로 칠레에 소재한 수입상과 수출계약을 체결합니다.


문제는 칠레 수입상이 코로나19로 인한 경영악화를 이유로 대금결제를 차일피일 미루다 결국 파산에 이르게 된 것.


A사로서는 말 그대로 궁지로 내몰린 겁니다.


다행히 A사는 경기도 수출보험료 지원사업의 단체보험에 가입한 상태였고, 한국무역보험공사로부터 사고금액 5만 달러, 우리돈으로 6천200만 원 상당의 보험금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이처럼 경기도가 시행하는 '코로나19 수출 피해 중소기업 수출보험료 지원사업'이 수출 중소기업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습니다.


올해는 13억5천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단기보험, 중소기업 PLUS 보험, 단체보험, 선적전 수출보증, 선적후 수출보증, 환변동보험 등 6가지 종목을 추진, 현재까지 도내 3천670개 중소기업이 가입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발 통상환경 악화 속에서 '단체보험' 종목이 튼튼한 지지대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수출대금 미회수 등 위험 발생 시 최대 5만 달러 한도 내에서 손실액의 95%까지 보장 받도록 경기도가 직접 보험청약자로 나서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현재 전체 사업 참여기업의 97% 이상인 3천566개사가 단체보험에 가입한 상태로, 이는 지난해 같은기간 가입기업 수 1천161개사와 비교해 3.1배 가량 늘어났습니다.


현재까지 보험금 지급 규모도 27개사 12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9개사 3억 원 대비 4배나 증가했습니다.


A사 관계자는 "경기도가 지원하고 기업절차도 너무 간단해 밑져야 본전이라는 심정으로 가입했는데, 갑작스러운 수입자 파산으로 도움을 받게 돼 큰 힘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류광열 도 경제실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많은 중소기업들이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다수의 업체에게 골고루 보험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단체보험 가입에 집중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중기업의 수출시장 개척과 수출시장 다변화에 큰 버팀목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사업 지원은 자금 소진 시 까지 선착순 모집이며, 자세한 문의는 한국무역보험공사 경기남부지사(031-259-7609)로 하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