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변승희 기자 ]


가을 감성을 자극할 서미영 시인의 신간 시집 <제가 사랑하겠습니다>(꿈공장플러스 128면)가 출간됐습니다.


순수한 감성과 맑은 선율이 느껴지는 시집 <제가 사랑하겠습니다>는 △제 1장 '이별 후유증', △제 2장 '설렘으로 다가온 그대', △제 3장 '그대 가슴에 반짝이는 별 하나'등 모두 3장으로 구성됐습니다.


제 1장 '이별 후유증' 은 이별의 아픔을 특유의 감성으로 담았고, 2장 '설렘으로 다가온 그대'는 사랑이 시작되는 행복한 설렘을, 3장 '그대 가슴에 반짝이는 별 하나'는 인생의 행복과 희망을 따뜻한 감성으로 표현했습니다.


저자 서미영 시인은 "좋은 사람과 아름다운 꽃에서 좋은 향기가 나듯이 글에도 향기가 있어 독자들에게 좋은 향기로 기억되는 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서 작가는 이어 "제 글을 읽고 미소와 위로를 받아 소소한 행복을 느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