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방역수칙을 묵살하고 있는 일부 교회에 대한 고발조치와 함께 구속수사 등 엄정조치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도는 오늘(14일) 성명을 내고 "일부 교회의 경우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하는 것뿐만 아니라, 경기도 공무원들의 현장점검을 반복해 계속 방해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도에 따르면, 지난 주말 점검 결과 도내 대다수 교회는 정부와 경기도의 조치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면서 대면예배를 실시한 교회는 12곳으로 0.3% 정도에 불과합니다.

 

하지만, 일부 교회는 중앙정부의 비대면 예배지침과 경기도의 집합제한명령을 반복적으로 어기고 있어 매우 우려가 되는 상황입니다. 

 

특히, 용인의 '한미연합교회'와 고양의 '일천교회'는 집합금지 명령과 고발조치에도 3주 연속 공무원의 현장점검을 실력으로 방해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도는 "종교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감염병 확산 위험에도 나와 내 가족은 물론 이웃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비상식적이고 반사회적인 위법.일탈 행위를 '신앙'이라는 이름으로 용인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도는 모두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반복적으로 감염병예방법을 위반하고 공무원의 공무집행을 실력으로 방해하는 교회를 대상으로 위반자 모두를 고발조치하고, 재범할 수 없도록 수사기관에 구속수사 등 엄정조치를 요구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도는 "일부 교회가 자신들의 위법.일탈행위를 '종교 탄압에 맞서 목숨을 걸고 싸우는 것'이라고 호도하고 있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며 "오히려 일부 교회의 반복적 수칙 위반과 점검 방해가 칼날이 돼 이웃의 건강과 목숨을 위협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도는 "이웃을 위협하면 모이지 않는 것이 신앙이라며 눈물로 호소하는 대다수 선량한 교인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주시기 바란다"며 "모두의 안전을 위해 교회 측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도는 중앙정부에는 감염병예방법 개정을 건의했습니다.


도는 "감염병 확산에 맞서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집합제한이나 집합금지 행정명령 시 지방정부에 조사권한을 부여하고 조사를 방해하는 자에게는 강력한 처벌규정을 마련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