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곳 중 8곳 이상 '매출감소' 경험...가장 필요한 대책은 '자금지원' <자료사진=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내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영안정을 위해 가장 필요한 정책으로 꼽은 것은 '자금지원'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기도는 도 소상공인연합회 주관으로 지난 6월 13일~7월 14일 외식, 서비스, 소매업종 소상공인 646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생활밀착형 소상공인 지원정책 수요조사'를 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7.9%는 '코로나19' 이후 매출감소를 경험했고, 상황이 장기화 할 경우 폐업이나 업종전환을 고려중이라는 응답이 24.9%를 차지했습니다.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자금부족'을 40.2%로 가장 많이 꼽았으며, 이어 임대료(18.1%), 인건비(18%), 금융비용(7.3%) 순으로 파악됐습니다.


향후 경영안정을 위해 가장 필요한 지원정책으로는 '자금대출 지원'이 50.6%로 과반을 차지했습니다. 이외에도 시설개선(8.2%), 상가임대차제도 개선(6.7%), 카드수수료 지원(6.7%) 등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습니다.


정부와 경기도가 시행하는 지원대책의 혜택을 받은 소상공인은 68.1%로 확인됐으나, 노란우산공제나 산재보험 등 사회안전망에 가입한 소상공인은 이에 못 미치는 56.7%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규모가 작고 운영기간이 짧을수록 가입율이 낮아 폐업 등의 어려운 상황을 대비한 안전장치 확보가 시급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만족스러웠던 지원대책은 점포경영개선이 53.8%로 가장 높았고, 이어 수수료 인하(40%), 경영.상권 활성화 자문(36.6%), 홍보마케팅(33.4%), 자금대출(31.7%), 골목상권 조직화(30.9%)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주목할만한 사항으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 시장 확대로 인한 매출 감소가 64.1%로 나타났고, 이에 대한 별다른 대책이 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62.1%로 조사돼 관련 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도는 이번 조사결과를 면밀히 검토해 내년도 예산편성방향과 소상공인 지원정책을 수립하는데 반영할 계획입니다.


조장석 도 소상공인과장은 "이번 설문조사는 소상공인들이 피부로 체감할 수 있는 지원책을 발굴하는데 목적을 뒀다"며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정책과 사업을 추진하는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