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형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의 공식 명칭이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으로 확정됐습니다.


경기도는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에 대한 명칭 공모전을 열고,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공모전에는 모두 1천49건이 접수됐고, 후보작 3개를 대상으로 도민 대상 온라인 선호도 조사를 벌여 최우수작으로 '고용안심수당', 우수작으로 '비정규직 공정수당'과 '경기도 공정수당'을 각각 선정했습니다.


도는 당선작 3개 명칭을 토대로, 전문가 의견과 해외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을 공식 명칭으로 사용하기로 했습니다.


비정규직의 고용불안정에 대한 보상의 의미와 민선7기 핵심 가치인 '공정'의 의미를 함께 담았고,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도록 명칭을 구성했다는 것이 도의 설명입니다.


이 제도는 경기도와 도 공공기관 비정규직인 기간제노동자에게 근무기간 등 고용 불안정성에 비례한 '보상수당'을 기본급의 5%에서 10%까지 차등지급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도는 이번 제도 명칭 확정을 시작으로 향후 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관련 예산을 확정해 내년부터 시행할 예정입니다.


김규식 도 노동국장은 "이번 비정규직 공정수당을 통해 노동환경에 공정의 가치가 바로 설 수 있도록 도민 눈높이에 맞는 정책과 사업을 선제적으로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