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올 하반기 경기도의료원 운영 지원 등 공공의료 강화에 472억 원을 추가 투입합니다.


도는 올해 2회 추가경정예산에 국비 239억 원을 포함해 '코로나19' 관련 예산 434억 원을 편성, 경기도의회 심의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예비비로는 38억 원을 긴급 지원합니다.


도는 2회 추경을 통해 코로나19 감염병전담병원인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에 158억6천만 원을 투입해 필수운영경비 부족분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또, 1억8천만 원을 들여 경기도의료원 6곳에 방역도우미를 5명씩 모두 30명 배치합니다.


방역도우미는 병원 방문자를 대상으로 소독지원을 하는 인력으로 취약계층을 위한 희망일자리사업의 하나입니다.


도는 새로운경기도립정신병원에도 1억6천만 원을 투입해 전국 최초 정신질환자 대상 코로나19 선별진료소를 운영합니다.


예비비로는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의 코로나19 중증환자 진료강화 프로젝트(G-ICU)에 14억 원을 지원합니다.


이 프로젝트는 공공병원이 공간을 내고 정부와 지역 민간의료기관이 전문 의료인력을 파견하는 형태의 협력 모델로, 코로나19 확산 시 의료자원 확보에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도는 보고 있습니다.


현재 7병상이 마련돼 있으며 인력과 장비를 배치해 총 15개로 병상을 늘릴 계획입니다.


경기도의료원 안성.포천.파주.이천병원에는 24억4천만 원을 투입해 경기도 긴급의료지원단 파견을 지원합니다.


도는 지난달 18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 등에 배치할 의료전문인을 모집하고 있으며, 이달 10일 기준 의료인력 자원봉사 1천73명을 모집해 73명을 배치 완료했습니다.


이밖에 도는 ▲코로나19 응급의료기관 시설 설치비용 지원(3억1천만 원) ▲코로나19 격리입원치료비(26억2천만 원) ▲접촉자 격리시설 운영(4억1천만 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 확충(45억5천만 원) 등을 추진합니다.


이번 예산안은 오는 18일 열리는 경기도의회 제346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됩니다.


앞서 도는 지난 3월 1회 추경에서는 306억 원, 예비비 251억 원 등 모두 556억 원을 확보해 대규모 선별검사센터 설치, 중증환자진료 민간종합병원 지원 등에 투입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