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는 오늘(15일)부터 18일까지 31개 전 시.군을 대상으로 '결식아동 급식지원사업'을 점검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원격수업을 하고 있는 초.중.고등학교 결식아동들의 급식공백 방지를 위한 조치입니다.


도는 이 기간 ▲결식우려아동 학기 중 미등교일 중식 정상 지원 여부 ▲사각지대 결식우려아동 발굴을 위한 홍보 현황 ▲추석명절 대비 지원 대책 수립 여부 등을 중점 점검할 예정입니다.


'경기도 결식아동 급식지원사업'은 빈곤이나 부모의 실직 등의 사유로 결식우려가 있는 18세 미만 아동에게 도와 시.군이 예산을 부담해 식사를 제공하는 사업입니다.


취학아동의 학기 중 점심은 교육청이 부담하는 학교급식으로 지원되며, 아침.저녁과 방학 중 식사는 아동 사정에 따라 최소 1식 이상 지자체가 지원합니다.


도는 '코로나19'로 학교급식이 중단되면서 결식아동들의 급식 공백이 우려되자 지난 4월부터 교육청과 협의해 방학에 준하는 방식으로 점심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박근균 도 아동돌봄과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결식아동이 발생하지 않도록 시.군과 함께 철저히 대응하겠다"며 "사각지대에 있는 결식우려 아동 발굴을 위해서도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결식아동 급식 신청은 대상아동의 주민등록상 주소지 관할 읍면동 또는 복지로 온라인 아동급식(online.bokjiro.go.kr)에서 연중 신청.접수가 가능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