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인환 동구청장이 중부신협을 찾아 동구사랑 상품권을 수령하고 있다.<사진=동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동구는 추석명절을 맞아 지역화폐인 동구사랑상품권 특별 할인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동구사랑상품권 특별 할인판매는 오는 17일부터 개시될 예정입니다. 


할인 적용기간 동안 기존 현금 구매 할인율(6%) 보다 4%p 상향된 10% 할인된 금액으로 상품권을 구입할 수 있으며, 1인당 최대 구매 가능한 금액은 액면가 50만 원까지입니다.


특별할인 상품권 구매 희망자는 동구 내 새마을금고 5개소(화도진, 송림, 송화, 평화, 희망), 신협 6개소(대성, 송림, 송림중앙, 인천중부, 현대제철, 제삼교회), 농협 2개소(중구농협 화수지점, 인천원예)를 방문해 신분증을 제시하고 할인구매 신청서를 작성하면 됩니다. 


한편, 동구사랑상품권은 발행 첫 해 15억 원이 모두 판매된 뒤 올해는 130억 원으로 발행규모가 대폭 늘어나고, 사용 가능한 가맹점도 관내 전통시장과 소매점, 음식점 등 1천500여 개소로 크게 확충됐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