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남동구 간석동 간석자유시장이 중소벤처기업부의 내년도 전통시장 주차환경개선사업 대상으로 선정됐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인천 남동을)에 따르면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선정심사위원회를 열어 내년도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 지원사업 중 주차환경개선사업 부분에 ‘간석자유시장’을 선정하고 사업비로 국비 39억9천만원을 지원키로 했습니다.


2년간 건설될 간석자유시장 공영주차장 사업비는 총66억원(국비 39억9천만원)입니다.


신규 주차장이 건설되면 간석자유시장의 만성적 주차난으로 피해를 받아온 인근 주민과의 갈등 해소, 상권 활성화에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윤관석 의원은 “원주민이 조금 더 나은 환경에서 편의와 복지를 누릴 수 있도록 정부 예산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것”이라며 “신속한 사업 추진을 통해 간석자유시장이 코로나19로 힘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