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청 <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시가 노숙인 등 복지사각지대에 있는 사회적 소외계층이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나갈 수 있도록 간병비 등 지원활동을 강화합니다.
 

시는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 등을 코로나19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현장 아웃리치 상담, 보증금지원형 안심주택 지원사업 등을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인천지역 거리노숙인은 동인천역북광장, 주안역 주변, 터미널 인근 등에 140명, 5개의 노숙인 복지시설에 295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또 쪽방촌 주민은 중구, 동구, 계양구 등에 230세대 302명이 거주 중입니다.
 

시는 재활·요양시설 입소 노숙인을 대상으로 간병비 등 생활·의료지원 및 자활프로그램을 운영해 신체적·정신적 재활을 통한 자립기반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산으로 지난 2월부터 지역 무료급식 시설이 폐쇄됨에 따라 거리노숙인 보호를 위해 거리상담비 예산을 확대 편성했습니다. 


거리노숙인에 대상 아웃리치(현장상담) 횟수를 주2회에서 주6회로 확대해 실시하고, 노숙인들에게 먹거리·방역물품(도시락, 생수, 마스크) 등의 지원도 강화했습니다.
 

군·구 보건소별 찾아가는 이동방역반을 편성, 동인천역북광장과 부평역, 만석동 쪽방 등에서 노숙인들에 대한 검진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지난해 4월부터 쪽방촌 주민 등을 대상으로 보증금지원형 안심주택 지원사업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현재 38세대가 신청해 16세대가 입주를 완료했고, 앞으로도 보증금지원형 안심주택사업을 지속할 예정입니다.
 

더불어 지난 6월 쪽방촌 주민 227세대를 대상으로 전기시설물 안전점검을 진행했으며, 향후 동절기 대비 전기시설물 안전점검을 실시할 방침입니다.
 

시 관계자는 "노숙인과 쪽방촌 주민 등 취약계층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게 보호될 수 있도록 대책마련과 지원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