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천 영종국제도시 해안을 일주하는 순환도로 중 유일한 미개통 구간인 미단시티 진입도로 공사가 시작됩니다.
 

공사가 완료되면 영종해안도로가 모두 연결돼 접근성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천경제청은 미단시티 진입도로 공사를 위해 국비 210억 원을 확보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이 사업은 총사업비 450억 원이 투입되며, 시가 이미 예산을 집행한 30억 원을 제외한 공사비의 절반인 210억 원을 국비로 지원받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최근 심의를 열고 국비 지원을 결정했으며, 내년 90억 원, 2022년 120억 원을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미단시티 진입도로 공사는 중구 중산동~운복동 구간 길이 3.2㎞에 폭 15m 왕복 2차로 규모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완료했습니다. 오는 12월 착공해 2022년 말 준공될 예정입니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기존 자동차로 15분 가량 걸리던 것이 3분대로 단축됩니다.


인천경제청은 투자유치 확대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인천경제청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국비를 확보하게 돼 기쁘다"며 "완공되면 인천국제공항, 미단시티, 한상드림아일랜드, 영종하늘도시, 제3연륙교와 직접 연결돼 영종국제도시 개발과 투자유치 촉진, 관광 및 지역 경제 활성화 등 시너지가 극대화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