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호 시범사업 스마트관광도시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 현장평가. <사진=인천시>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시 중구 개항장 일대가 첨단 기술 등 4차산업혁명과 어우러진 대한민국 1호 스마트관광도시로 탈바꿈합니다


15일 시에 따르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하는 '스마트관광도시 시범조성 공모사업'에 인천 중구 월미 관광특구 개항장 일대가 최종사업지로 선정됐습니다. 


'스마트관광도시' 시범 사업은 첨단기술 등 4차 산업혁명을 특정 관광 구역에 접목해, 관광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와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인천은 '19세기 제물포, 21세기를 만나다'라는 주제로 우리나라 근대 문화 발상지인 월미 관광특구 개항장 일원을 '스마트관광도시'로 만들 계획입니다. 


스마트 서비스 구축에 국비 35억 원, 시비·민간투자비 등 총 사업비 88억 원이 투입됩니다. 편의성과 모빌리티, 플랫폼, 경험, 서비스 등 스마트관광을 위한 5대 요소가 구현됩니다. 


스마트 편의는 관광객에게 식당과 맛집, 숙소 등을 편리하게 예약 및 결제할 수 있도록 정보를 실시간으로 알려줍니다. 공유 자동차 등을 활용해 개항장을 오가는 스마트 모빌리티도 구축돼 안전한 교통수단을 제공합니다. 


또 관광객들은 인공지능(AI)과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을 통해 자연과 문화, 역사 등 다양한 관광을 할수 있고, 비대면 예약과 결재, 스마트 오더 등 One-Stop 서비스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시는 2021년 4월 모든 인프라와 콘텐츠가 완성되면, 대한민국 스마트관광 도시를 선도해 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시는 두번째 스마트관광 도시 발굴에도 적극 나선다는 방침입니다. 문체부 등에서 추진하는 시범 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해, 인천 송도국제도시 등이 선정될 수 있도록 준비한다는 계획입니다.

인천 송도는 국제공항과의 접근성이 좋을 뿐더러 스마트관광 도시를 구축하는데 필요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습니다. 센트럴파크 등 대형 공원과 쇼핑, 볼거리가 다양하고 외국계 기관들이 밀집해 있어,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명소입니다.

박인서 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전국 21개 지방자치단체가 경쟁했지만 인천이 최종 선정됐다"며 "역사 깊은 중구 개항장 일대를 '스마트'하게 개발해, 지역 경제를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민간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평가위원단은 지난 1차 평가를 통해 선정된 후보지 3곳이 수립한 세부 사업계획의 기술 구현 가능성과 관광지 매력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인천 중구 개항장'을 최종 대상지로 선정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