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경인방송 DB>>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앵커)


내년부터 경기도와 도 산하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이른바 '공정수당'이 지급됩니다.


고용이 불안정한 비정규직이기 때문에 더 '보상'을 해줘야 한다는 건데, 여기에 민선7기 핵심 가치인 '공정'의 의미가 담겨있습니다.

이재명 지사는 관련 제도 채택을 더불어민주당과 중앙정부에도 건의했습니다.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


공모전을 통해 확정한 '경기도형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의 공식 명칭입니다.


비정규직의 고용불안정에 대한 보상과 민선7기 핵심 가치인 '공정'의 의미가 담겼습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다는 것도 명칭 결정에 영향을 미쳤습니다.


[녹취/경기도 관계자]

"총 3건이 선정됐는데 이 중에 전문가 의견과 해외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남녀노소 누구나 쉽게 이해하고 기억할 수 있도록 공정수당을 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도는 이재명 지사의 정책 의지에 따라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기본급을 더 지급 해주는 '비정규직 고용불안정성 보상제도' 도입을 추진해 왔습니다.


고용이 불안정한 노동자가 보수까지 덜 받는 것은 중복차별이라는 이유에섭니다


도는 '공정수당' 명칭 확정을 시작으로 앞으로 도의회와 협의를 거쳐 관련 예산을 확정하고 내년부터 기간제 노동자를 대상으로 시행에 들어간다는 방침입니다.


비정규직 중 고용기간이 짧을수록 기본급의 5%에서 최대 10%까지 차등해 지급하는 것이 골자입니다.


이 지사는 관련 제도 채택을 더불어민주당과 중앙정부에도 요청했습니다.


이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규직 차별 해소를 위한 작은 첫걸음'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 같이 건의했습니다.


이 지사는 "정규직과 비정규직 간의 임금 차이 극복을 위한 '경기도 비정규직 공정수당'이 경기도에서 시작하지만 국민의힘 윤희숙 위원장님도 이 정책을 받겠다고 하니, 허언이 아닐 것으로 믿는다"며 "차제에 민주당도 중앙정부도 채택을 건의 드린다'고 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