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민호<사진=인천적십자사> [ 경인방송 = 보도국 ]


트로트 가수 장민호의 팬클럽 '민호특공대'가 태풍 피해를 본 시민들을 위해 15일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에 6천만원을 기탁했습니다. 


민호특공대는 장민호의 고향인 인천에서 태풍 피해를 본 시민들을 돕기로 하고 지난 9일부터 최근까지 릴레이 기부에 나서 1천여명의 팬클럽 회원으로부터 이 금액을 모았습니다.


민호특공대 관계자는 "재난으로 어려운 상황에 놓인 분들을 돕는 나눔에 동참하기 위해 기부를 결정했다"며 "피해를 본 분들께 조금이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인천적십자는 장민호씨의 생일을 기념해 민호특공대가 전달한 기부금을 태풍 피해를 본 주민 지원을 위해 사용할 방침입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