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해상에 배치될 형사기동정<사진=인천해경>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해양경찰서는 새로 건조한 최신형 형사기동정(P-119정)을 인천 해상에 배치한다고 15일 밝혔습니다. 


형사기동정은 100t급 경비함정으로 길이 31.8m, 폭 6.1m 규모입니다.


3천650마력짜리 추진기관 2개가 장착돼 있어 최대 40노트(시속 78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으며, 해상 범죄 단속이나 인명구조 등의 활동을 맡을 예정입니다.


이날 해경은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상황을 고려해 취역식은 열지 않고 명명식만 간단히 열었습니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최신형 형사기동정이 인천해역에서의 각종 범죄 단속과 해상 치안 활동 과정에서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