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접촉식 선별진료소<사진=남동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남동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안전하고 빠른 검사가 가능한 비접촉 선별진료소를 설치, 16일부터 운영합니다. 


비접촉 선별진료소 설치에는 약 9천만원의 예산이 들어갔으며, 이 중 8천만 원은 남동구 고잔동에 소재한 ㈜미래하이텍(대표이사 최형진)의 기부금을 통해 마련했습니다.


컨테이너 형태의 비접촉 선별진료소는 2동 규모로 내부에는 역학조사실 3실, 검체채취실 3실이 설치됐습니다.

 

의료진과 수검자가 각각 분리된 공간에서 검체채취가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입니다.


기존 천막형 선별진료소는 의료진이 검체채취 등의 과정에서 레벨D 보호복을 반드시 착용해야 해 극심한 피로와 더위 등의 어려움을 호소해 왔습니다.


반면 비접촉식 선별진료소는 의료진과 수검자의 공간을 철저히 분리하는 자동음압제어시스템을 도입해 의료진이 방호복 없이도 근무할 수 있고 소독도 용이합니다.


또한 신속하고 효율적 방식을 통해 시간당 최소 60명 이상의 검체채취가 가능합니다.


시간당 20~30명에 그쳤던 기존 방식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치입니다.

 

구는 수검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장애인과 어린이, 임산부 등 노약자들을 배려한 전용 공간도 마련했습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구 선별진료소는 열악한 환경에서도 2만6천여 건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등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힘겨운 사투를 벌이고 있다”며 “코로나19 재확산이 더 이상 지속되지 않도록 모든 가용 자원을 투입해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