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귀백 저수지. <자료사진=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시.군 관리 농업용저수지 243곳을 대상으로 재해대비능력 향상을 위한 정밀점검과 기능보강을 추진합니다.


지난달 집중호우로 일부 저수지 제방이 붕괴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사업비는 166억 원을 투입합니다.


도에 따르면, 시.군 농업용저수지는 축조된 이후 50년 이상 경과된 저수지가 78%인 189곳, 30만 톤 미만의 소규모 저수지가 98%인 239곳으로 대부분이 낡은 소규모 저수지입니다.


도는 내년부터 시.군을 통해 농업용저수지 전수 정밀점검과 저수지 기능보강사업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우선, 재난관리기금을 포함한 사업비 30억 원을 들여 시.군 농업용저수지 199곳에 대한 정밀점검을 실시해 저수지별 문제점과 개선 방향을 찾기로 했습니다.


저수지 기능보강사업은 저수지 보강과 유지관리시설 설치로 구분해 정밀점검 결과와 하류부 주민현황을 고려해 순차적으로 추진합니다.

 

저수지 보강은 물넘이와 여방수로 설치.확장, 비상수문 설치 등 저수지의 재해대비 능력 향상에 초점을 두기로 했습니다.


현재 용인 후동저수지 등 5곳에서 추진 중인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에 더해 신규사업인 '저수지 재해예방 기능보강사업'을 신설해 추진할 예정입니다.


재해위험저수지 정비사업은 안전 D등급 저수지를 재해위험저수지로 지정해 국비를 지원받아 시설물 기능보강을 추진하는 사업이고, 저수지 재해예방 기능보강은 정밀점검 결과 저수지별 재해취약부분에 대해 보수.보강을 추진하는 도비사업입니다.


이 두 사업을 합쳐 내년 저수지 보강에는 75억 원을 투입할 예정입니다.


도는 내년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예산을 투입해 모든 시.군 농업용저수지에 대한 보강을 완료할 방침입니다.


이와 함께 폐쇄회로(CC)TV.자동수위계측장비 등 저수지 유지관리시설이 설치돼 있지 않은 저수지 204곳에는 관련시설을 설치할 예정입니다.


이 사업에는 61억2천만 원이 소요될 것으로 도는 추산했습니다.


김충범 도 농정해양국장은 "노후화 된 농업용저수지에 대한 기능개선 대책을 다양한 각도로 추진 중"이라며 "무엇보다 재해로 인한 주민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데 중점을 둘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