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청사 전경.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가 오는 2022년까지 지역 내 주요도로에 긴급출동신호와 교통관리시스템을 확충합니다.


시는 오늘(16일) 국토교통부의‘2021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ITS) 국고보조사업'에 선정돼 사업비 24억 원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능형교통체계는 교통시설에 전자.제어.통신 등의 첨단기술을 접목해 실시간으로 교통정보를 수집해 이용자에게 제공함으로써 교통체계의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것을 말합니다.

 

시는 사업기간 지역 내 주요 도로에 구급차 등 긴급차량 통행 시 신호를 우선 제공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차량 통행이 많은 곳에 설치된 각종 교통정보제공 전광판과 폐쇄회로TV)등도 확충.개선할 계획입니다.


시는 이번 공모사업 선정을 계기로 교통과 관련된 한국형 뉴딜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지역 내 교통신호시스템 전체를 온라인으로 관제하는 등 '용인시 지능형교통체계 기본계획'도 재수립할 방침입니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시민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교통정보서비스의 질 향상과 함께 다양한 교통정책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