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김도하 기자> [ 경인방송 = 보도국 ]


극단적 선택으로 사망한 뒤 10년 넘게 시신이 병원에 안치돼 있던 20대 의경이 순직 처리됐습니다. 


인천지방경찰청은 최근 전공사상심사위원회를 열고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근무하다 2010년 5월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의경 A(당시 20세)씨를 순직 결정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인천경찰청은 군 사망사고 진상규명위원회(진상규명위)가 A씨와 관련해 재조사를 벌인 뒤 지난달 그를 순직으로 재심사하라고 요청하자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진상규명위는 지난해 초 유족 측의 재조사 신청에 따라 같은 해 3월부터 올해 7월까지 A씨의 죽음의 배경에 대해 조사했으며, 가혹행위와 부대 관리 소홀 등으로 생긴 우울증이 A씨를 사망에 이르게 한 점이 인정된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동안 A씨 부모는 여러 차례 아들이 가혹행위 때문에 숨졌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경찰은 자체 조사를 거쳐 가혹행위와 관련 없이 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습니다.


경찰의 순직 결정으로 10년 넘게 인천 한 병원에 안치된 A씨의 시신은 국립현충원에 안장될 전망입니다.


김도하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