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전경. <사진 = 인천항만공사> [ 경인방송 = 주재홍 기자 ]


인천항만공사(IPA)가 고객 애로사항 개선 서비스 경진대회를 열어 최우수작을 포함한 우수사례 선정작을 발표했습니다.


16일 IPA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인천항 고객 애로사항 개선 우수사례 경진대회’ 개최하고 최우수작을 포함한 우수사례를 선정했습니다.


 적극적인 고객 서비스 개선 활동 확산을 위해 개최한 이번 경진대회에서는 총 52건(내부 31건, 외부 21건)의 고객 애로사항 개선사례가 접수됐습니다.


 접수된 개선사례는 난이도·노력도·파급성·지속성을 기준으로 평가위원단의 심사를 거쳤습니다.


각 사례는 내·외부 그룹별로 최우수 1건, 우수 2건, 장려 3건의 우수사례가 각각 선정됐으며, 상금은 차등 지급됩니다.


내부 우수 사례는 화물차주차장 사용료 고지서를 우편으로 수령하는데 불편을 겪는 화물차 기사들에게 SNS를 활용한 발송 및 수납방식을 도입한 장진석 물류전략실 과장의 사례가 선정됐습니다.


외부 개선 사례는 ‘환적물류 프로세스 개선방안 마련으로 냉동육류 부산물 인천항 환적 지원’ 서비스를 고안한 김태관 인천항 관세행정관이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김 관세행정관은 코로나19로 인한 교역량 감소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환적물류 관련 업체들을 지원하기 위해 당초 일부 물품만 야적을 허용하던 특허사항을 개선했습니다.


최준욱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인천항 종사자가 협력해 고객이 최우선인 인천항을 만들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