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는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가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소 완화함에 따라 가정대기 확진자 관리를 위한 홈케어시스템 가동을 일시 중단합니다.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오늘(16일) 정례 브리핑을 열고 "수도권 확진자 급증으로 지난달 28일부터 가동한 홈케어시스템을 확진자 감소로 이달 14일부터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홈케어시스템은 확진자 급증에 따른 병상 부족으로 발생하는 가정 대기자의 건강 상태를 의료인이 전화 상담을 통해 하루 한 번 확인하고 조치하는 시스템입니다.


도는 운영기간 지난 3월 개발된 전산 플랫폼을 활용해 가정대기 환자 181명을 관리해 왔습니다.


모니터링 대상자는 의학적 우선순위에 따라 병상 배정팀과 연계해 8명은 의료기관으로, 63명은 생활치료센터로 각각 이송 조치했습니다.


나머지 환자들도 추후 병원이나 생활치료센터로 순차적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습니다.


이 시스템은 전화상담을 통해 환자의 상태 관찰이 쉽고 환자의 불안감을 해소해주며 응급 시 빠른 이송 조치가 가능했다는 장점에도 불구하고 관계자 교육 부족, 보건소 등 타 기관과의 중복관리 문제는 개선해야 할 과제로 꼽혔습니다.


도는 확진자가 다시 확산할 경우 시스템 운영 초기 문제점을 보완해 재운영 할 계획입니다.


오늘(16일) 자정 기준 도내 확진자는 어제 같은 시간 대비 26명이 늘었으며, 이 가운데 60세 이상 고령층은 8명(30.8%)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