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원시티 조감도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강명윤 기자 ]


(앵커)


도시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인천 서구 루원시티 상업용지에 생활형숙박시설 건축이 대거 추진되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당초 학교용지였던 자리가 상업용지로 변경돼 인구를 유발하는 생활형숙박시설이 들어서면서 지역 내 과밀 학급에 대한 우려가 나오고 있는데요.


인천시와 서구청은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일관하고 있습니다.


강명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009년 루원시티 개발계획에는 봉수초를 제외한 초등학교 1개교, 고등학교 1개교 신설이 예정돼 있었습니다.


하지만 2016년 실시계획인가에서 세대 수를 1만 2천이던 것을 9천 500여 세대로 줄이면서 기존 봉수초 외에 신규 학교용지가 삭제됐습니다.


사업성을 이유로 세대수를 줄이는 대신 상업용지를 늘렸으며, 인구감소에 맞춰 학교 수를 줄인 것입니다.

당초 초등학교가 들어올 예정이던 2만5천336㎡ 규모의 용지는 상업시설 용도로 변경된 후 토지매각이 이뤄져 1천500여 세대 규모의 생활형숙박시설 5개동 신축을 위한 사업이 추진 중입니다.


이 상업3용지에 추가유입인구 시설인 생활형숙박시설이 들어서면서 루원시티 개발구역 내 계획한 9천500여 세대를 훌쩍 넘어서게 된겁니다.  


기존 계획에 있던 학교 용지 3곳 중 2곳이 없어진 가운데 학령인구가 더 늘어나게 돼 지역 내 과밀 학급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 실정입니다.


루원시티 주민들은 학교 용지 확보 등을 지속해서 요구해왔지만 별다른 대책이 마련되지 못한 채 오는 25일 생활형숙박시설 건축에 대한 심의가 진행됩니다.


상황이 이렇자 루원시티 주민들은 상업3용지에 생활형숙박시설 건축을 반대하는 1만 주민 서명운동에 돌입했습니다.


[인터뷰 / 김성국 루원총연합회 회장]

 "인천시에서 그러면 생숙시설에 대한 대안이 뭐냐...이 부분을 저희가 공문도 보내고 함에도 불구하고 왜 우리 지역주민들하고 소통을 하지 않느냐..."


인천시는 생활형숙박시설 건축 심의 진행에 대해 절차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 인천광역시 관계자]

 "상업3에서는 지구단위계획에서 허용하는 용도 중에 어떠한 건축물을 하더라도 열려있는 상황입니다. 건축법에서는 관계 법령이 적합하면 허가를 불허하거나 거부할 수 없어요."


최종 허가권이 있는 서구도 이미 토지 매각이 끝나 사업을 추진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인터뷰 / 서구청 관계자] 

 "여기는 생활숙박시설이 건축이 가능하다라고 이미 시 개발계획수립할 때 그렇게 수립을 한거고 공표를 한거에요. 다 수립해놓고 땅 다 팔아놓고 근데 지금와서 그런 우려가 있어서 못해준다? 그 근거를 명확하게 해줘야 한다는거죠."


루원총연합회는 건축위원회 심의가 진행되는 25일 인천시청 앞에서 생활형숙박시설 건축에 대한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경인방송 강명윤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