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이재명 도지사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 D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구하는 공동 건의문을 채택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경기도>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 D노선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중앙정부에 공동 건의했습니다.


건의문에는 장덕천 부천시장, 정하영 김포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김주영.박상혁.서영석.최종윤.김경협 국회의원이 서명했습니다.


이 지사는 오늘(16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GTX D노선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한 간담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습니다.


이 지사는 공동 건의문에서 "경기도는 최대 광역자치단체로 3기 신도시 지정에 따른 신규 유입발생으로 심각한 교통정체가 예상된다"며 "GTX D노선은 교통여건 개선은 물론, 지역 간 경계를 허물어 사회.문화.경제적 상생 발전을 이끄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반영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앞서 도는 부천.김포.하남시와 올해 2월 'GTX 수혜범위 확대 관련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경기남부를 동서로 잇는 GTX D의 최적 노선 도출을 위한 공동용역을 진행했습니다.


용역에서는 교통현황 분석, 수요 예측 등 객관적이고 심층적인 검토를 통해 김포에서 검단.계양, 부천, 서울 남부, 강동을 거쳐 하남에 이르는 총 68.1km를 가장 합리적인 최적 노선으로 도출했습니다.


총 사업비로 5조 9천375억 원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됐으며, 경제성(B/C)은 1.02로 타당성 역시 충분히 검증됐습니다.


특히 GTX D노선이 개통될 경우, 김포.검단 등 2기 신도시, 대장.계양 등 3기 신도시와 서울 남부 주요 거점을 30분대에 연결하는 것은 물론, 그간 광역급행철도 수혜권역에서 소외됐던 김포.부천.하남 지역 도민들의 교통편의 증진과 삶의 질 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 지사는 "GTX D노선은 경제.사회적 측면뿐만 아니라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도 매우 가치있는 사업"이라며 "국가의 전체적인 비용을 줄이고 편익을 늘리는 일임을 잘 설득하면 충분히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시군과 지역 국회의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도는 이번 공동 건의문 채택을 계기로 향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GTX D노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3개 시와 지역 국회의원과 협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