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사진= 경기도> [ 경인방송 = 배수아 기자 ]


(앵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버스와 택시 업계의 시름이 점점 깊어가고 있습니다. 


승객이 눈에 띄게 감소해 수입이 줄어든 상태에서, 코로나19 방역 비용으로 되레 추가비용 지출이 늘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는 건데요.


하지만, 지자체의 지원은 요원하기만 합니다.  


배수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시는 코로나19 방역 대책으로 총 네 차례에 걸친 추경을 통해 지하철 200억 원, 버스 194억 원을 편성해 방역 활동을 지원했습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약품 구입과 청소 용역 인건비 등에 투입되는 비용입니다.


이외에도 시는 해외 입국자 전용 교통수단인 '입국자 전용 택시' 120대에 한해 보호격벽(코로나 칸막이) 설치를 지원했습니다.


인천시는 재난 관리기금으로 전체 버스와 택시를 대상으로 마스크와 손세정제, 소독제를 구입하는 데 7억2천만 원을 배정했습니다.


부산시는 이미 상반기에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지원했고, 하반기엔 청장년 일자리 사업과 연계한 '택시방역소'를 만들어 이번 달부터 택시소독을 지원합니다.


그렇다면 경기도의 지원 상황은 어떨까?


'코로나19' 발생 이후 현재까지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도 차원의 재정지원은 한푼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업계가 어려운 상황에서 운수업계만 지원하는 건 형평성에 어긋난다게 이유입니다.


그나마 도의회가 제2회 추경안에 신규 배정한 버스와 택시 운수종사자들을 위한 마스크 지원 사업도 도가 '부동의' 의사를 밝힘에 따라 실제 실현될 수 있을 지도 미지수입니다.


앞서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은 지난 11일 도와 도의회에 탄원서를 내고 "수입이 감소해 당장 종사자들의 임금 지급도 어려운데,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한 지출은 큰 부담이 아닐 수 없다"며 "도의 재정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습니다.


도의회 한 의원도 "1천400만 도민의 교통수단인 버스나 택시는 '공공성' 측면에서 봐야 한다"면서 "코로나19로 모든 업계가 어려운 건 맞지만 버스나 택시 등은 공공의 영역이기 때문에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경인방송 배수아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