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의 한 편의점에 차량으로 돌진한 뒤 난동을 부린 혐의로 체포된 A(38) 씨가 17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 출석을 위해 평택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 경인방송 = 구민주 기자 ]

편의점주와 갈등을 빚다 차량으로 편의점을 들이받고 난동을 부린 30대 여성이 구속됐습니다.
 

경기 평택경찰서는 특수상해와 특수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38살 A씨를 오늘(17일) 오후 구속했습니다.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수원지법 평택지원 정현석 부장판사는 “도주할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A씨는 지난 15일 오후 6시쯤 평택시 포승읍의 한 편의점에서 골프채를 들고 점주 36살 여성 B씨를 위협하고 자신의 제네시스 승용차로 편의점에 돌진한 혐의를 받습니다.


A씨는 이후 차에서 내리지 않고 10여 분간 편의점 안을 앞뒤로 운전하며 내부 집기를 파손하고, B씨 등을 다치게 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B씨와 서로 알고 지낸 사이로 지난 5월 해당 편의점 본사에서 진행한 어린이 사생대회와 관련 B씨가 고의로 자신의 딸 그림을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오해해 갈등이 생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씨는 지난 6월에도 해당 편의점에서 난동을 부리고, 출동한 경찰관에게도 욕설해 모욕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돼 재판이 진행 중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