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박남춘 인천시장. <사진=인천시 제공>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박남춘 인천시장이 ‘2025년 수도권매립지 매립종료 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하고 다음달 ‘수도권매립지 종료 및 자원순환 선도도시 인천’ 선포식을 개최합니다.
 

17일 인천시에 따르면 18일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한 쓰레기감량·재활용 계획 및 소각장 건립계획에 대한 인천지역 군·구 부단체장 회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시는 이날까지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소각장 건설사업, 자체매립지 조성, 재활용·감량사업 등 수도권매립지 매립 종료를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할 방침입니다.
 

또 마련된 계획은 지역 국회의원과 시의회 등에 보고하고, 시민사회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기본계획을 최종 확정할 계획입니다.
 

박 시장의 선포식 이후에는 인천시민들이 사업내용을 알 수 있도록 시민설명회를 열어 추진사항을 알리고 사업을 본격 추진합니다.
 

시는 지난 14일 군수·구청장협의회에서 수도권매립지 매립 종료 추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날 친환경 자원순환 선도도시 구현을 위해 2025년 수도권매립지 매립을 종료하자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이와 함께 자원순환 정책 변경과 쓰레기 발생 감량화, 친환경 자체매립지 조성, 소각장 건설, 자원순환 시설 건립, 자원순환 연구소 설립, 자원순환 홍보관 운영 등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앞서 지난 2016년 환경부·인천시·서울시·경기도는 2025년까지 현재 사용 중인 수도권매립지를 종료하고, 수도권 공동의 대체매립지를 조성하기로 4자 합의를 했습니다.
 

하지만 2025년까지 대체매립지를 확보 못하면 잔여 매립지를 추가 사용할 수 있다는 단서 조항을 두면서 환경부와 서울시 등은 대체매립지 조성에 미온적인 상태입니다.
 

이에 인천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자체매립지 조성을 위한 ‘수도권매립지매립종료추진단’까지 구성하며 대응 방안을 마련 중입니다.
 

다만 2025년 6월까지 자체매립지를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시간이 부족하고, 주민 반발 등으로 인해 장소 선정에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습니다.
 

더욱이 2025년 이후 생활폐기물 직매립이 중단됨에 따라 수도권 공동대체매립지가 조성돼도 3개 시도는 반드시 소각장을 확보해야 합니다.
 

경기도는 소각장 용량이 확보돼 있고, 서울시는 하루 처리 용량 500t 규모의 소각장 1곳이 필요하지만 현재 추진 중입니다.
 

인천시의 경우 건설된 지 20년 가까이 된 청라소각장과 15년 된 송도소각장, 경제청 SRF 등 하루 처리 용량이 1천90t에 불과해 하루 1천t 규모의 소각장 신설이 필요하지만 진행이 더딘 상황입니다.
 

인천시 관계자는 "내일 열리는 수도권매립지 매립 종료를 위한 군·구 부단체장 회의는 코로나19를 감안, 화상회의로 진행된다"며 "매립 종료를 위한 기본계획 수립을 진행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