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7일 개발사업 신청서 접수...12월 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경기도 청사 전경. <사진=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평택 현덕지구 개발사업에 모두 18개 업체가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은 현덕지구 개발사업에 대한 민간사업자 참가의향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금융사 2개사, 건설사 6개사, 시행사 10개사 등 모두 18개 업체가 참가의향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우선협상대상자는 오는 12월초 선정할 예정입니다.


황해청은 앞으로 참가의향서 제출업체를 대상으로 17~24일 민간사업자 공모관련 질의응답을 실시하고, 24일부터 다음달 23일까지 한달 간 사업계획서 작성을 위한 자료열람 등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참가의향서 제출 업체는 공모지침서 상 사업신청 자격을 갖춘 자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오는 11월 27일까지 사업계획서를 제출해야 합니다.


황해청은 제출된 사업계획서를 토대로 평가위원회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 자격을 부여한다는 방침입니다.


황해청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침체에도 불구하고 많은 기업들이 현덕지구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사업수행능력과 사업제안에 대한 면밀히 검증과 자격 선정을 통해 현덕지구 개발사업이 조기 정상화 되도록 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현덕지구 개발사업은 경기주택도시공사와 평택도시공사, 그리고 민간업체가 참여하는 민관합동개발 방식입니다.


도는 이재명 도지사의 핵심 공약사항 중 하나인 '개발이익 도민환원제'를 현덕지구에 적용해 사업 후 발생하는 개발이익을 기반시설 확충 등에 투자하는 등 지역주민들에게 환원하는 방식으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