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2시 58분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하동 수원시자원순환센터에서 불이 나 4시간여 만에 진화됐다. <사진출처 = 경기도소방재난본부>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오늘(18일) 오전 2시 58분쯤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하동 수원시자원순환센터에서 불이 나 약 4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전체 건물 11개 동 중 1개 동 일부가 불에 탔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장비 40여 대와 인원 130여 명을 투입해 오늘 오전 7시 10분쯤 불을 완전히 진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불이 난 수원시자원순환센터 내부에는 플라스틱 재활용품 50t, 바깥에는 비닐과 플라스틱 재활용품 120t가량이 보관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외부에서 불이 시작돼 건물 1개 동 절반가량인 5천㎡가 탔다"며 "CCTV를 보면서 자연발화인지 부주의에 의한 발화인지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수원시는 화재현장 인근 주민에게 "수원시자원순환센터 화재로 검은 연기가 발생하고 있다"며 "창문을 열지 말라"는 내용의 안전 문자를 발송했습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