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주 화요일 오전 9시부터 선착순 전화 접수...12월까지 각 보건소당 25명씩 의료진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검체 채취를 하고 있다. <사진제공= 용인시> [ 경인방송 = 구대서 기자 ]


경기도 용인시는 오는 21일부터 증상이 없는 시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무료 선제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습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무증상 환자가 증가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막기 위한 조치입니다.

 

무료 검사는 3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전담합니다.


시는 각 보건소별로 매주 화요일 오전 9시부터 전화 신청을 받아 선착순 25명씩을 선정해 다음날인 수요일 검사할 예정입니다.


대상은 시에 주소를 둔 '코로나19' 무증상자와 관내 요양병원이나 요양원 종사자입니다.

 

검사는 한 사람당 한 번만 받을 수 있으며, 중복 신청자 확인을 위해 본인 명의의 핸드폰으로 전화 신청을 해야 합니다.


보건소 관계자는 "선제 검사를 통해 무증상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시민들의 불안감을 조금이라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습니다.


신청과 문의는 처인구보건소(031-324-4977), 기흥구보건소(031-324-7958), 수지구보건소(031-324-8451~2)로 하면 됩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