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맛자랑 경연대회 개최, 우수업소 선정 부평 맛자랑 경연대회에서 선정된 우수업소 관계자들.<사진=부평구청>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천 부평구는 지역내 대표맛집 발굴을 위해 ‘2020년 부평 맛자랑 경연대회’를 개최하고 우수업소 6개소를 선정했습니다. 


이번 경연대회에는 부평구내 일반음식점 13개소가 참가했으며, 심사위원 5명은 8월 11일부터 14일까지 각 업소를 직접 방문해 음식의 맛, 영양·조리 상태, 독창성, 시설·위생 등을 분야별로 심사했습니다.


경연대회 결과 대상은 영성서로 23-9(삼산동)의 곰?네숯불구이(소양념갈비)가 차지했습니다. 


최우수상은 현미순두부 두부명가(해물순두부), 우수상은 천공루(냉짬뽕)와 갈비가(속초코다리냉면), 장려상은 천리향 양꼬치구이(찹쌀해물누룽지탕)와 참맛 원주추어탕(추어탕)이 각각 수상했습니다.


우수업소로 선정된 업소에는 상장(훈격:구청장)이 수여되고, 부평구 우수음식점 ‘맛있는 집’ 으로 지정·운영됩니다.


구 관계자는 “숨어있는 맛집 발굴을 위해 매년 행사를 개최 중”이라며 “이번 행사로 숨겨진 맛집을 발굴하고 홍보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강명윤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