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8일) 오전 오산시와 학교법인 광운학원, iMBC캠퍼스, 한국안전경영연구원이 오산시청 상황실에서 'AI기반 융복합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오산시> [ 경인방송 = 정지은 기자 ]


경기도 오산시가 학교법인 광운학원 등 3개 기관과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양성을 위해 손을 맞잡았습니다.


오산시와 학교법인 광운학원, iMBC캠퍼스, 한국안전경영연구원은 오늘(18일) 오전 시청 상황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AI기반 융복합 인재양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이들 기관은 협약을 통해 ICT 융복합 관련 인재양성을 위한 공동 과제 추진, 로봇.AI.교육사업 활용과 추진사업 협력, 오산메이커교육선터 교육콘텐츠 개발, 평생교육 온라인 플랫폼과 콘텐츠 활용 협력 등에 상호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광운대는 오산대 등에 코딩교육이 가능한 로봇 키트 40대, 2차 휴머노이드 로봇 40대 등 모두 80대의 로봇을 기증하고, 학사과정에 광운대학교 로봇학부와 연계한 교육과정을 반영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오산시는 광운학원의 첨단 AI.로봇 교육과정을 도입할 예정"이라며 "iMBC캠퍼스와 한국안전경영연구원과는 온라인 교육 플랫폼과 안전 콘텐츠를 상호 협력 활용함으로써 미래 인재 양성과 스마트 미래도시 기반을 닦아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