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중이용건축물 안전관리 점검 모습. <사진제공= 평택시> [ 경인방송 = 정지은 기자 ]


경기도 평택시는 추석 명절을 맞아 오는 22일까지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 다중이용건축물을 대상으로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한다고 밝혔습니다.


시는 소방서와 가스안전공사, 전기안전공사, 석유공사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안전관리계획 수립과 시행 여부, 주요 구조부와 마감재 손상 여부, 피난·대피로 유지관리 상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안전조치 여부 등을 중점 확인합니다.


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건물 내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 분야 점검도 병행합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안전하고 편안한 귀성길과 즐거운 명절이 될 수 있도록 안전사고 예방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