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검체 채취 모습<사진=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보도국 ]


인하대학교 공과대학 소속 학부생이 18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교수, 조교, 학생 등 교내 접촉자 40여명이 자가격리됐습니다. 


또한 학교 측은 이 학생이 머문 교내 실험실과 연구실 등을 폐쇄했습니다.


서울에 거주하는 해당 학생은 이달 16일 마스크를 착용한 상태로 교내 오프라인 수업 참석 중에 가족의 확진 소식을 듣게 됐으며, 다음날 서울에 있는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학 관계자는 "현재 서울 소재 보건소에서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며 "대학 소재지인 인천 미추홀구 보건소와 협의해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천에서는 이날 기아자동차 소하리공장 직원의 접촉자인 부평구 거주 40대를 포함한 6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총 869명으로 늘어났습니다.


조기정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