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 확산 시 긴급의료지원단 재모집 [ 경인방송 = 홍성민 기자 ]


경기도가 긴급의료지원단 모집을 잠정 중단합니다.

앞서 도는 지난달 18일부터 '코로나19' 확산 대비를 위해 의료인 모집을 추진했습니다.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오늘(18일) 정례기자회견을 열고 "앞으로 코로나19 유행 확산 시 긴급의료지원단을 다시 모집해 긴급 현장인력 투입이 가능토록 지원하겠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경기도 긴급의료지원에는 어제(17일) 오후 4시 기준 전문의료인력 총 1천159명이 지원했습니다.

분야별로 보면 간호사가 47.6%인 552명으로 가장 많고, 간호조무사 265명, 임상병리사 80명입니다.

도는 그동안 모집된 의료인력을 지역·여건·경력에 따라 감염병 전담병원, 생활치료센터, 가정대기자를 위한 홈케어시스템 운영단 등에 총 83명 배치했습니다.

도는 나머지 의료인력은 전문인력풀 관리를 통해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상황 발생시 의료현장에서 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위한 활동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할 예정입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