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경제청. <사진 = 경인방송DB> [ 경인방송 = 조기정 기자 ]


인구가 급속히 늘고 있는 영종 주민들을 위한 의료수요 확보와 인천국제공항이 위치해 있는 관문도시의 의료보장성 강화를 위해 종합병원 건립이 시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18일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건립 최적화 방안 마련 연구용역’ 최종 보고회와 함께 온라인 주민설명회를 개최했습니다.
 

연구 자료를 보면 인천공항이 있어 우리나라의 관문 역할을 하는 영종에 종합병원이 단 한 곳도 없어 보건의료 안전망이 위협받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또 해외 입국장의 감염관리가 취약해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을 차단하기 위해서는 종합병원 설립을 통한 초기 대응 체계 강화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습니다.
 

영종국제도시 인구도 급격히 늘고 있습니다.
 

지난 2014년 5만6천935명이었던 영종 인구 수는 매년 증가하면서 지난해 8만8천459명으로 늘었습니다.
 

현 추세 대로라면 오는 2037년에는 41만명이 넘는 인구가 영종에서 거주하게 됩니다.
 

더욱이 인천국제공항 취항 항공사 수와 국제선 환승객 수가 크게 늘어 의료 대응 체계 구축이 시급하지만 공항에는 인하대학교병원 공항의료센터와 국립검염소·중앙검역의료지원센터, 공항소방구조대만 있습니다.
 

일본 하네다 국제공항의 경우 배후에 11개 종합병원을 운영하고,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 8개, 카타르 하마드 공항 7개와 비교하면 의료 안전망이 취약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이 같은 점을 개선하기 위한 정책실행 방안으로 ▶중앙정부 중심의 영종국제도시 종합병원 건립 ▶인천국제공항의 특수성을 반영한 공공 종합병원의 의료계획 수립 ▶공신력 있는 대형병원의 공공 종합병원 운영 ▶민간 종합병원 유치시 정책적인 특단의 인센티브 필요 등이 제시됐습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 영종국제도시의 의료기관 확충 규모로 종합병원 308병상과 해외 입국 초기 감염 대응을 위한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36병상이 적정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와 함께 평소에는 연수원과 게스트하우스 등으로 운영하다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 발생시 격리시설로 활용할 수 있는 생활치료센터 350실도 필요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런 규모의 의료기관 건립비는 용지 보상비를 포함해 종합병원 2천316억 원, 권역 감염병 전문병원 769억 원, 생활치료센터 1천770억 원으로 추산됐습니다.
 

국립 종합병원이 아닌 200병상 규모의 민간 종합병원으로 건립될 경우 토지 매입비를 제외한 건축비 540억 원 등 총 880억 원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인천경제청은 이달 말 용역을 마무리하고 종합병원 유치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은 "국립종합병원 뿐 아니라 민간의료기관에서 요구하는 인센티브 방안 등에 대해서도 폭넓게 검토하겠다"며 "영종국제도시 주민들의 응급의료 등 필수 의료서비스를 충족시켜 정주여건을 개선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날 보고회에는 배준영 국회의원, 홍인성 중구청장, 안병배·조광휘 시의원, 이훈재 인하대 의과대학 교수, 장창균 인천기독병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