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후 2시 (사)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200여 명이 경기도청 앞에서 '생계형 유흥주점 2차 재난지원금 제외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진 = 조유송 기자> [ 경인방송 = 조유송 기자 ]

(사)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200여 명은 오늘(18일) 오후 2시 경기도청 앞에서 '생계형 유흥주점 2차 재난지원금 제외 규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정부가 4차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약 3조 원 규모로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을 지원하기로 했지만, 사회 통념상 지원이 곤란한 유흥·고소득업종 등은 제외한다는 방침을 발표하자 이에 크게 반발하고 나선 것입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조영육 한국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지회장은 "유흥주점은 정부의 방역방침에 따라 최대 6개월 이상 강제 휴업했다"며 "그럼에도 돌아오는 건 차가운 시선과 차별뿐"이라고 규탄했습니다.


특히 종업원 한두 명으로 운영되는 이른바 '생계형 유흥주점' 업주들은 이번 대책에 가장 크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경기도 성남에서 2년째 유흥주점을 운영하고 있는 이연수(62) 씨는 "유흥주점이라고 해서 지원대상에서 제외한다는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무허가 영업도 아니고 직원도 없이 혼자서 세금 낼 것 다 내며 합법적으로 운영하고 있는데 이게 무슨 날벼락이냐"라고 토로했습니다.


업주들은 정부와 지자체의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에 대한 형평성 문제도 지적했습니다.


성남에서 20년간 업소를 운영해온 윤희준(54) 씨는 집합금지 행정명령 대상에 매번 유흥업소가 우선순위라며 울분을 토했습니다.


윤 씨는 "지금 PC방과 식당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모두 풀어줬는데 이곳에서 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유흥업주들만 또다시 문을 닫게 된다"며 "다중이용시설, 고위험 시설이라는 기준이 엄연히 법에 나와 있는데 적용 대상의 형평성에 강한 의문이 든다"라고 말했습니다.


안양에서 20년 가까이 유흥주점을 운영해온 김충진 씨(65)는 "유흥주점 80% 이상이 종업원 한두 명을 데리고 하는 영세 소상공인"이라며 "노래연습장과 단란주점은 지원금을 지급하는데 유흥업이라고 제외하는 것은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 업주들은 '코로나19' 사태로 위기를 겪고 있는 다른 업종들과 마찬가지로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동등하게 대우받고 형평성 있는 지원을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말 경기도 안양과 강원도 춘천에서 유흥업주들이 생활고를 이유로 잇따라 극단적 선택을 하기도 했습니다.

한 유흥업주가 든 푯말 <사진 = 조유송 기자>
저작권자 © 경인방송 정말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